본문 바로가기

▣ in my life../┗ 버섯메뉴판

튀김이 먹고픈 날.



가끔 그런 날이 있어요. 튀김이 먹고 싶은 날.
떡볶이도, 순대도, 오뎅도 아닌.. 튀김이 먹고 싶은 날.

얼마전 '요런 떡볶이'에서 먹은 튀김입니다.
역시.. 튀김은 아딸 허브 튀김이 더 낫네요.
이집 튀김은 그저 그렇.. -ㅅ-;

원래는 이런 매장들이 아닌, 길거리 포장마차에서 즐겨 먹는 편인데요..
최근 길거리 정화 때문인지.. 포장마차들이 많이 사라졌더군요.
유명했던 종로도 그렇고.. 저희 동네도 말이죠.
싸고 푸짐한 튀김을 먹기는 힘들어진 시대인 듯 합니다. ㅠ_ㅠ