우연과 운명

|
재미있는 관경을 목격했다.




두 사람이 아무런 사전 협의 없이 각자 하나씩의 쇼핑백을 들고 만나게 되는 확률은 얼마나 될까?
그리고 그 쇼핑백이 일치하게 되는 확률은 얼마나 될까?

이런 이야기가 있다.
한번의 우연이 생기면 그건 우연이라 생각하고.
두번의 우연이 생기면 운명이 아닐까 고민하여 누군가와 상담하고자 하며.
세번의 우연이 생기면 더 이상 상담하지 않는다고 한다.

사람과 사람의 만남이란 생각보다 재미있다.

'▣ in my life.. > ┗ 모퉁이시선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00219 - 명동에서 인사동을 걷다.  (6) 2010.02.20
우연과 운명  (3) 2010.02.18
아직은 겨울인 선유도  (14) 2010.02.18
밤에 가본 광화문  (17) 2010.02.17
Trackback 0 And Comment 3
  1. 유 레 카 2010.02.18 22:48 신고 address edit & del reply

    다 인연이지요 ^^

  2. 컬러링 2010.02.19 09:44 신고 address edit & del reply

    먼데요? 먼데요? 먼데요? 먼데요? 먼데요? 먼데요? 먼데요? 먼데요? 먼데요? 먼데요?
    누군데요? 누군데요? 누군데요? 누군데요? 누군데요? 누군데요? 누군데요? 누군데요? 누군데요? 누군데요?

    말해 줘요~~~~ ^^:

  3. 비케이 소울 2010.02.19 14:46 신고 address edit & del reply

    신기합니다.. ㅎㅎ

    인연이네요 인연.. ^^;