복날의 소소한 점심.

|

뭐.. 이것저것 못 챙기고 사는 사람한테.. 

복날이 무슨 의미인가요.. ㅜ_ㅜ 

걍 굴러다니던 마트표 냉면 하나 끓여 먹었습니다. 






그릇도 귀찮아서 패스.. 

그래도 그냥 먹긴 아쉬우니.. 

냉장고를 뒤져서 약간의 열무와.. 양념장을 올려봤습니다. 







물냉면이니 양념장은 조금만.. 

그래도 그냥 해 먹었을때와는 다르게 아주 맛이 있네요. 


끕끕한 날에 시원한 냉면 잘 먹었네요. ^^ 









이건 후식.. 응? 





Trackback 0 And Comment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