스타벅스에서 브런치.

|



얼마전에 아파트 다른 집에서 말없이 바닥을 까는 공사를 시작해서.. 

어쩔 수 없이 탈출해서 스벅으로 대피한 적이 있어요. 


그때 먹은 벨벳 바닐라 카푸치노. 

일회용기에 담아져서 눌리니 이쁘진 않네요. ^^;


아주 맛있진 않지만.. 

뭐랄까? 

코코아? 맛이 묘하게 나는 음료라 한번씩 먹곤 합니다. 







그리고 브런치. 

이날 커피 두잔 마셨네요. ㅎ







원래는 풀드포크 파니니를 먹으려고 했는데.. 

딱 떨어졌더라구요. 

제가 가는 매장은 보통 푸드류를 하나씩밖에 안둬서.. 쩝.. -_-;; 


그래서 대신 먹은 어니언, 베이컨 & 체다치즈 파니니입니다. 

이름 한번 기네요. ㅋ


맛은 괜찮았어요. 

원래 스벅에서 푸드류는 기대하지 않는 것이니.. ㅎ 





Trackback 0 And Comment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