아웃백의 양고기 스테이크를 찾아서.

|


지난주에 아웃백을 다녀왔습니다. 

기한이 얼마 안남은 쿠폰이 있었거든요. 

다들 같은 생각인지.. 그날따라 버글버글..;; 


집에서 스테이크를 굽기 시작한 이례.. 

아웃백 스테이크에 대한 기대감이 없어졌기에..

뭘 먹을까 고민하며 홈페이지를 들어가니

신메뉴가 보이더라구요! 

바로 양고기 스테이크! 

랙 오브 랙 스테이크라 부르는 이 녀석은... 

단 40개 매장에서만 취급하는지라.. 

찾아서 멀리멀리 동래까지 갔습니다. 


점심 시간에 갔더니 해당 메뉴에 대한 안내가 전혀 없더군요. 

그래서 서버에게 요청하니 그제서야 이 안내지를 가져다 주던... 


비싸게 세트 먹을 생각은 전혀 없으니 단품으로 주문. 







스테이크 하나론 작으니까.. 

따로 시킨 골드 코스트 코코넛 쉬림프.


보통은 파스타를 많이 시킬텐데.. 

아웃백 파스타에 실망을 많이 해서..  ^^; 


코코넛 쉬림프는 맛있었습니다. 

새우가 좀 더 크면 좋을 것 같지만..

소스가 딱 제 취향이라.. ㅎㅎ 







그리고 나온 랙 오브 랙 스테이크. 

통마늘과 양파가 함께 구워져 나옵니다. 

저 마늘 맛있어요. ^^







전용 나이프를 따로 주는데.. 

작은 녀석이 잘 썰리더라구요. 

요런식으로 썰어 드시면 괜찮을듯.. ^^







양고기 특유의 냄새나 역함은 전혀 없었습니다. 

부드럽게 잘 구워졌고.. 특유의 맛 역시 살아 있더군요. 

살코기보단 뼈에 붙은 갈비살(?)들이 더 맛있었습니다. ㅎㅎ


양고기 스테이크 자체가 아직 그리 흔한 음식은 아닌지라.. 

새로운 맛을 보시려면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. 

맛도 괜찮지만.. 계속 찾을 정도는 또 아닌.. 

전 한번 먹은걸로 만족! ^^






'▣ in my life.. > ┗ 버섯메뉴판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쌀맥주 R4  (0) 2016.07.04
아웃백의 양고기 스테이크를 찾아서.  (0) 2016.07.02
강정구의 피자생각 - 시카고 피자  (6) 2016.07.01
홍삼정 에브리타임  (2) 2016.06.27
Trackback 0 And Comment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