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▣ in my life../┗ 모퉁이시선

무언가를 담다.


외국인이었다.
같은 자리에 서서 무언가를 담고 있었다.

과연 그는 무얼 담아내고 있었을까?







'▣ in my life.. > ┗ 모퉁이시선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너에게 묻는다.  (2) 2010.05.28
무언가를 담다.  (16) 2010.05.26
분수의 거장. 마에스트로 분마에.  (10) 2010.05.25
동대문 역사 문화 공원.  (10) 2010.05.1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