빛을 쫓는다. 그 길에 들어선다.

|

그냥.. 카메라를 들고.. 

덜렁덜렁.. 걷다가.. 








한줄기의 빛을 발견합니다. 


그 빛은 나를 더 안쪽으로 이끌었고.. 











그 곳에는 또 다른 길이 있었습니다. 












나는 그 길에서 조금 더 고개를 숙였고.. 












한참을 취해서 바라볼 수 있었습니다. 




실제로는.. 

30분도 채 되지 않았을거에요. 


그 짧은 시간에 만난 행운. 





해 떨어지는 시간이 조금 빨라졌네요. 

여름은 가지 않고 아직 우리를 잡고 있지만.. 


시간을 확실히 지나가고 있나 봅니다. 



























밑에는 잡샷. 














Trackback 0 And Comment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