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▣ in my life../┗ 버섯메뉴판

김밥이 먹고 싶은 날.


가끔 그런 날이 있습니다.
무언가가 불현듯 생각나고 그걸 꼭 해야 할 것만 같을 때..

김밥이 무척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날이었습니다.
제가 가장 즐겨먹는 치즈김밥 한줄에 행복해지던 날. ^^;

'▣ in my life.. > ┗ 버섯메뉴판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빵이 먹고 싶어요.. ㅠ_ㅠ  (18) 2010.01.24
김밥이 먹고 싶은 날.  (13) 2010.01.21
따뜻한 스팀우유.  (12) 2010.01.17
할매유부전골 - 부산 국제시장  (10) 2010.01.1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