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▣ in my life../┗ 일상다반사

저금통 털었습니다.

저금통을 큼지막한 녀석으로 바꿔서 꽉 채워볼라 했는데..
너무 무거워서 예정보다 조금 앞서 개봉하게 되었네요.





이제 내일 은행 가서 바꿔야죠. ^^
요새 은행들 동전교환 잘 안해주던데.. 어떨지 모르겠네요.

이젠 저금통 쓰는 사람도 많이 줄었지만..
가끔씩 이렇게 저금통 털어 돈 새는 재미도 나름 괜찮아요. ^^;


'▣ in my life.. > ┗ 일상다반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기억.  (5) 2009.11.15
저금통 털었습니다.  (14) 2009.10.14
20090912 - 24시간의 일정.  (4) 2009.09.13
스킨을 바꿨습니다. ^^  (4) 2009.09.02